본문 바로가기

몽환의꿈/가슴의 불

블로그를 하는 이유

가수가 노래를 부르는 이유,

소설가가 소설을 쓰는 이유,

화가가 그림을 그리는 이유,

들과 비슷할꺼야.

나 때문이 아니고,

너 때문이라구.

이렇게 나 여기서 숨쉬고 살아가고 있어.

언젠가 바람결에 내 소식 닿으면

나를 기억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몽환의꿈 > 가슴의 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만,  (16) 2007.12.09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 클래지콰이의 이별  (4) 2007.11.02
[은유] 크리스마스 눈  (0) 2007.10.22
블로그를 하는 이유  (12) 2007.08.05
100번 죽고도 1번 뿐인 삶 살기  (0) 2007.07.17
스무살들  (2) 2007.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