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몽환의꿈

(42)
Oldest but goodest 고교 친구(1) 주말에는 덕수궁에서 고교 동창들을 만났다. 나이가 들수록 서로에 대해 더 많이 이해하게 되는 것같고, 또 어찌보면, 더 많이 이해해주고 싶은 마음이 든다. 아는 듯 모르는 듯 서로의 크고 작은 상처들을 암묵적으로 보듬어주고 마음으로 위로해주게 되는 그런 우정. 한때는 서로에 대해 너무 잘 알아서 서로 질투도 하고 상처를 주기도 했는데, 결혼을 하고 나서인지 그냥 다 보듬어 주고 싶은 마음이다. 또, 결혼 후 내가 겪었던 파란만장했던 삶들을 이해해주는 친구들의 눈빛 속에서 나도 이해받는 것의 포근함을 느끼게 된다. 주말은 항상 가족과 함께를 모토로 신혼을 시작한 나는 사실 요즘 그 구호가 구성원들에게 감옥같은 것이라는 생각을 요즘 절실히 하고 있다. 그래서, 거의 매주 토요일에는 언어교환을..
인도친구, 행복은 목표가 될 수 없다. 1. 일찍 잠들었더니 일찍 깼다. 생체 리듬은 한달에 한번은 깨진다. 이제서야 드는 생각인데, 그건 여성 호르몬의 영향인 듯하다. 같은 여자인데도 유독 변덕이 심하다는 것은 호르몬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는 이야기 같다. 지금이라도 알게 돼서 다행스럽다. 2. 일을 하다보면, 일은 자체의 속성은 여성적이지만 조직은 남성적이라서 그 사이에서 부딪힘이 발생하고, 조직에서 일을 한다는 것은 대부분 인내하는 시간이다. 결혼후 삶의 다양한 측면들을 경험하고 보니,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일이 인내라는 것을 알게 되었지만, 인내하는 삶이 아름답거나 내면의 풍요로운 삶을 의미하는 것은 아닌 듯하다. 인내는 인내다. 내 딸이 즐겁지 않은 삶을 인내하며 살기를 바라지 않는다. 우리가 추구하는 삶은 인내로서의 삶보다 내면이 느..
완벽한 사람과 결혼하지 않는 이유 1. 결혼을 통해 얻는 것들 무엇보다 내 자신의 내면 깊은 곳까지 들여다 보게 된다는 것이다. 내 자신에 대해 나도 잘 알지 못했던 숨은 진실을 알아가고, 나라는 사람을 구성하고 있는 진정한 자아의 정체성을 확인해가는 것 같다. 어쩌면, 그게 꼭 결혼이 아니라 어떤 다른 형태의 자극으로 나를 부수고 깨서 나를 흔들어서 그 안에 고요하게 숨어있는 나를 발견하게 하는 것도 있었을 수 있지만, 나에게는 그게 결혼이었던 것만은 확실하다. 나에게 결혼은 잘 달리던 전철이 어느순간 탈로를 이탈하여 미처 대처할 순간과 의식도 없이 미지의 구덩이로 치열하게 빠져드는 과정인 것 같은 순간이 많았다. 그 순간이 장기화된다고 느끼면서 피해의식도 두꺼워졌고, 세상에 대한 따뜻하고 긍정적인 시각은 온데간데 없고 오직 생존에 대..
보미 엄마 1. 봄에 대한 기억이 없었다면, 아마 겨울을 이겨내지 못하고 쓰러져버렸을 것 같다. 봄의 햇볕, 그 따스함이 온몸으로 스며드는 기억이 있어서 지루하고 피곤한 겨울을 인내할 수 있는 것 같다. 2. 예은이에게 봄은, 엄마다. 엄마에게 안겨서 품의 따스함을 느껴 본 경험이 없었다면, 하루 종일 길고 긴 시간 어린이집에서 어찌 버티고 견딜 수 있을까? 그래서 인지 집에 돌아온 아이는 떼가 심하다. 봄에게 위로 받고 싶은 것처럼, 엄마로부터 따스한 체온을 유지하고 싶은 것 같다. 참, 삶은 생존전략 게임인 게, 그 아이는 어린이집에서 선생님의 사랑과 관심을 받기 위해 혼자서 밥도 잘먹고, 잘 놀고 울지도 않는단다. 그런 전략과 사회성을 벌써부터 알아야한다는게 너무 미안하지만, 살아보면 어차피 세상은 강한자만 ..
둘째, 꿈, 리쌍의 길 1. 둘째에 대한 생각 남편이 어제 갑자기 물었다. 정말 둘째도 낳고 싶냐고. 내 대답은 언제나 Yes. 하지만, 남편은 지금도 자유시간이 부족한데, 둘째를 낳는다면 얼마나 아이들에게 시달려야 할지 생각만해도 머리가 아프다고 한다. 나는 첫째가 외롭지 않게 형제라는 가족의 테두리 속에서 더 큰 행복을 느낄 수 있게 해주고 싶다. 어쩌면 내가 많은 형제들 사이에서 자라오면서 느꼈던 정신적 풍요(?), 뭐 물질적 빈곤도 있었겠지만, 그런 느낌도 물려주고 싶은 유산이라고 생각한다. 덧붙여, 언제부턴가 나는 개인의 행복이 사회의 행복에도 기여할 수 있다면, 그리고 더 많은 동참을 내가 할 수 있다면 조금 덜 지치고, 덜 비교하고, 덜 상처받고, 오히려 더 많이 사랑하고 느끼며 살 수 있을거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비가 오면 혈압이 낮아지는 걸까? 언제부터인지 정확하진 않지만, 내몸은 알고 있다. 비가 올 조짐에 대해. 참 신기하다. 어떻게 몸이 일기예보처럼 날씨를 느낄 수가 있을까? 남편에게 얘기했더니, 참 예민한 스타일라고 한다. 비가 오려고, 어제 아침부터 온몸의 혈관들이 무거운 공기로 짖눌리는 기분이었다. 그러다, 밤에 보일러도 끄고 일찍 잤더니, 새벽 2시 반에는 잠에서 깨고야 말았다. 오랜만에 온전히 나만의 시간이다. 커피 한잔 마시고 싶다. 블로그 디자인을 바꿔야 겠다. 너무 오래 방치해놓아 낡고 오래되고 먼지낀 느낌이 팍팍이네.
궁중비책 광고
수구초심 1. 이유를 잘 모르겠지만, 나는 편한 사람은 아닌 것 같다. 그리고, 누군가를 편하게 느끼기도 어려운 사람인 것 같다. 그러면서도 사실은 자주 외롭다. 음.. 함께 있으면 혼자 있고 싶고, 혼자있으면 외롭다. 관계란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스럽게 형성이 되는 것인줄 알았는데, 절대 그렇지가 않다. 정말 많은 노력이 필요하고, 진심이 필요하다. 진심이 아니었던 적은 없으나, 때때로 정신적 육체적 스트레스에 약해져 있을때 나도 모르게 약간의 공격적인 성향이 나온다. 그럴때는 깊은 휴식이 필요한데, 깊은 휴식을 바로바로 수혈받기란 곤란하다. 관계맺기의 어려움. 2. 수구초심 여우가 죽을때 고향을 향해 머리를 두르고 눈을 감는다는 이 고사성어를 종종 혼동해서 기억한다. 때로는 어린 왕자의 대목을 떠올리기도 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