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몽환의꿈/가슴의 불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 클래지콰이의 이별

결국 변하겠지만, 그래도 이제는 조금 이해할 수 있어요.

무수히 많은 음악들이 들려주려 했던 그것,
책속의 많은 이야기들이 하려던 진짜 숨은 이야기,
자꾸만 곱씹게하던 영화 속 장면들이 보여주고 싶어했던 것.

그것은 정말이지 보이지도, 들리지도, 쉽게 이해되지도 않는 것이었어요.

이 노래를 들으면서 울지 않을 수 있는 내가 되고서야 비로소
희미하게나마 느낄 수 있어요.

사랑이 변했던게 아니라 나 혹은 그, 사람이 변했던 거였어요.
자연이 봄여름가을겨울, 어제오늘내일, 1초1분1시간 쉼없이 흘러가는데
하물며 사람이 어떻게 변하지 않을 수 있나요. 변하는 것이 자연이기에 사람은 변해요.
그것은, 사랑이 변한게 아니예요. 사랑했던 그 순간이 있었다는 사실만은 변하지 않는 진리.
그 진리를 잃지 않기위해 나는 쉼없이 곱씹고 되뇌이고 바둥거렸나봅니다.

넋을 잃게 만드는 저 처연한 곡을 어떻게 사람이 만들 수 있었는지, 감사해요.

이별(2005 국악축전), 클래지콰이
[##_Jukebox|dk190000000001.mp3|11_이별.mp3|autoplay=0 visible=1|_##]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은 슬퍼도 울지않는데 마음은 항상 비가오는, 뭉크의 이별


모든 것은 영원치 않으니
이 사랑도 끝이 오는구나
계절이 끝나 꽃이 지고
낙엽이 지듯 당연한데
또 다시 오는 계절을 기다리듯
나는 너의 사랑을 기다렸구나


눈은 슬퍼도 울지 않는데
마음은 늘 비가 오는구나
계절이 지나 눈이 오고
얼음이 녹듯 당연한데
또 다시 오는 계절을 기다리듯
나는 너의 사랑을 기다렸구나


계절이 지나 꽃이 피고
들판의 향기 가득한데
또 다시 오는 계절을 기다리듯
나는 너의 사랑을 기다렸구나
나는 너의 사랑을 기다렸구나







 

'몽환의꿈 > 가슴의 불'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살표들의 흔적  (0) 2009.03.11
다만,  (16) 2007.12.09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 클래지콰이의 이별  (4) 2007.11.02
[은유] 크리스마스 눈  (0) 2007.10.22
블로그를 하는 이유  (12) 2007.08.05
100번 죽고도 1번 뿐인 삶 살기  (0) 2007.07.17
  • BlogIcon 카스테라우유 2007.11.04 00:21 신고

    음악이 잔잔하니 좋네요 ㅎㅎ 인생경험이 적어서 그런가 슬프다는 느낌은 아직..ㅎ
    스미레님 블로그 올때마다 뭐랄까...정말 감성적이신 분 같아요.
    저도 생각을 많이 하게 되요 ㅎ

    그리고 클래지콰이의 이별이란 제목을 보고 클래지콰이가 은퇴한다는 얘긴줄...에취

    • BlogIcon smirea 2007.11.04 04:01 신고

      저는 요즘 무한반복 중이예요.^^ 경험이야 나이들면 원하지 않아도 하게 되더라구요. 그래서 세상 살만해요 하하하

  • BlogIcon 필그레이 2007.11.14 14:11 신고

    아...정말 그림도 음악도 시도 너무 좋네요.@,.@ 국악은 정말 간만에 들어보아요.한떄 친구가 이쪽에 있어 자주 듣곤했는데 요즘은 통....못들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