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말하기/여행&요리

[간사이 통신 3] 시간이 멈춘 나라, 그리고 이미 어둠이 내린 교토

아침에 비가오면 미리 정해 놓았던 일정을 접고 영화를 보자고
스스로에게 약속을 했어요.
그런데 또 이 고집쟁이는 마음이 돌아서질 않더라고요.
또 언제 나라와 교토를 갈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는게 인생이라.

오늘의 일정을 정리하면 이래요.

오후 2시~ 3시: 에비스초(숙소)--> 나라
오후 3시 30분: 점심
오후 4시~5시: 나라 국립 박물관 관람
오후 5시~6시: 나라공원 & 고후쿠지 절 산책
오후 6시 ~7시: 교토역
오후 7시~ 7시 30분: 교토 아라시야마(절경이라길래;ㅠ.ㅠ)
오후 7시 30분~9시: 숙소 에비스쵸

지도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주요 코스로 나라와 교토를 택했는데,
좀 무모했습니다.

1. 나라, 비만 안왔으면 환상의 나라.
긴테쓰 나라 역에 내려서 나라 국립박물관쪽으로 올라가다보면
그 일대 전체가 공원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답니다.
근데 그게 진짜 공원이예요.
사람들 옆을 사슴과 노루(?)들이 그냥 유유히 지나다녀요.
기분이 참 좋더라구요.

그리고, 건물과 도로와 나무 사이사이 간격이 넓어서 되게 여유로워요.
한동안 이런 곳에 머물며 살아도 좋을만큼 참 보기 좋은 곳이였어요.

나라국립박물관은,
제 눈으로 사진을 찍어 머리에만 새겨야해서 너무 안타까웠어요.
나라국립박물관은 꼭 가보시라고 추천해드리고 싶을만큼 정말 괜찮습니다.
7세기부터 15세기까지의 유물들을 시기별로 잘 정리해 놓았는데,
아주 오래된 건물인 본관에는 주로 7세기 금은동 불상들을 정리해놓았어요.
그곳에서 동쪽에 새로 지은 신관에는 종이류며 의복, 토기 등을 정리해놓았더군요.
신관은 외관이 아주 멋있습니다.
하지만, 보관된 유적은 본관이 훨씬 대단하게 느껴집니다.

특히, 7세기 목조 불상들을 보면, 정말 일본이란 나라에 대해 감탄을 하게 돼요.
어쩌면 그렇게 섬세할까요?
부처가 몸에 두른 천의 물결주름까지 아주 섬세하게 잡아놓았어요.
그리고, 도돔한 살집이며 손동작이며...꼭 보셔야만 이해할거예요.
돌아가면, 우리나라 국립박물관도 꼭 가보고 비교를 해봐야겠어요.

신관은 조금 급한 마음으로 본 것도 있고,
주로 문자들을 수집해 놓은거라 까막눈인 제 눈에는 검은 것만 글씨였어요.
그러니, 감흥이 신관만 못하지요.

그런데, 신관 구석구석에는 사서들이 가만히 앉아서 감시를 하고 있는 것이지요.
정말 표정도 없고, 동작도 없고, 그야말로 가만히 그렇게 앉아있는데
저에게 그런거 하라면 못할 것 같아요.@.@

2. 교토, 그런 곳이 있다더라.
비가와서 날이 일찍 저물었고,
또 일정이 좀 늦게 시작해서인지 하루가 무척 짧았습니다.
교토에서 갈 수 있는 곳은 주로 절인데,
문닫는 시간에 걸리더라고요.
그나마 시간제한이 없어보이는 아라시야마로 향했는데,
전 저의 무모함에 좀 질렸어요.
내렸더니 시간과 상관없이 그곳은 이미 밤의 짙은 어둠이 내려있었고,
인적도 불빛도 거의 없는 그런 상태더군요.
그때 정말 '나 왜이러지?'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몇 발작을 움직여보다가 뒷걸음질쳐서 황급히 왔던 전철로 돌아왔지요.
교토에서 숙소인 에비스초까지도 꽤 먼 거리였어요.
1시간 반 정도 소요되는.

3. 에비스초, 결국 스시 포기.
일정을 주로 외곽으로 잡아놓으니 맛난 요기와는 다소 거리가 먼 여행이 돼버렸어요.
주로 이동하다가 배가 고프면 근처에 아무 식당에서 먹는 그지(^^)여행입니다.하하
그런데, 오늘은 꼭 스시를 먹고 싶었어요.
개인적으로 스시를 좋아하기도 하고, 강행군에 시달린 스스로를 위로코자
좀 맛난 음식을 먹고 싶었어요.
숙소 근처도 꽤 음식점이 많아서 근처서 먹기로 하고 속도를 냈는데,
도착하니 9시가 살짝 넘었어요.
그리고 또 이상한 게, 낮의 용기들은 다 어디로 숨었는지
밤의 저는 스시집 앞을 머뭇거리기만 할뿐 문을 열지 못했답니다.
아, 이런걸 아시려나요. 이방인의 서러움.
확실히 이방인의 서러움이 맞아요.
그 시간에 요기를 위해 홀로 스시집 문을 연다는 것은
혼자 밥먹기 잘하는 저이지만, 상당히 어려웠어요.
그래서, 또 그냥 라멘집에 가서 라멘을 먹고 숙소로 돌아왔어요.ㅠ.ㅠ
내일은 꼭 스시를 먹고 말겠어요.^0^

[주요 일정 사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라역 안내도 앞 광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라 국립공원은 0.8km에 위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선 점심을 먹기위해, 상가지역을 두리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동과 회덮밥인가요? 아, 회덮밥이었나? 전 초고추장을 못찾아서 저 회를 다 간장에 찍어먹었어요.ㅠ.ㅠ 어찌나 기분이 묘하던지...그래도 역시나 일본 밥은 맛이 좋아 찬이 따로 필요가 없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나라국립공원으로 가는길목..근데, 이 사진은 돌아와서 찍었나보네요. 그 사이 어둠이 깔렸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립박물관 가는 언덕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립미술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루인가요? 미술관 뜰이 집이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속 걷다가 지하도에 벽면에 붙여놓은 저것은 2013년 나라현 조감도. 자로 그은 선의 정렬 띄엄띄엄 칸을 채운 집들..왜일까, 무서운 생각이 들었어요. 일본을 말하는 또하나는, 바로 정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하도 밖의 빛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밑에서 비를 피하는 사슴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립박물관 본관 전경, 오래된 건물의 깊은 느낌이 느껴졌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관 동쪽으로 보이는 신관, 실제로보면 더 멋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관의 전물품들을 담은 포스터인데, 진짜 저기 보이는 불상들을 다 볼 수 있고, 우리가 책으로 보는 것들은 사실 아주 시시한 것이었어요. 엄청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와 사슴, 자연이 그대로인 나라 공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후쿠지 절에 비 내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후쿠지절의 목조탑. 비장함이라는 단어는 이런곳에 쓰나요? 날렵하면서도 높이 솟은 그 위세가 대단해요. 비까지 내리는 운치까지 더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은, 나라에서 전철을 갈아타고 교토역에 도착해 찍은 교토타워입니다. 도쿄타워 아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토의 주인공들을 소개합니다. 짜잔! 그중 최고는 역시 아톰인가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하상가에 위치한 옷가게 앞을 지나치다, 제가 좋아하는 니트원피스.^^ 원피스는 입기가 편해서 다 좋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토 지하상가 전경인데, 누구의 이미테이션(?) 작품을 전시해놓았어요. 그것도 바닥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나라지님, 안녕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예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반가운 유니클로. 그런데, 옷은 우리나라가 더 다양하더라구요. 그래서 패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이곳은 교토에서 다시 전철을 갈아타고, 그것도 한참을 갈아타고 내렸어요. 한큐 아라시야마 역. 벌써 이렇게 밤이 내렸으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몇 발작 걸어서 어둠 속으로 들어가는데, 정말 두려움이 엄습해오더군요. 전 왜이렇게 무모하죠? 여기까지 이시간에 왜온건지 도대체 이해안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냉큼 줄행랑을 쳤지요. 아, 집만큼 반가운 숙소가 있는 에비스쵸역.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밤의 신세카이는 이렇게 화려하게 빛나고 있답니다. 그러나, 저는 저 화려한 불빛에 기가 죽어서 먹고싶은 스시도 못먹고, 라멘집에서 눈물젖은 라멘을 먹어야 했답니다.




내일은 드디어 Come back home입니다!
내일은 좀 일찍 일어나서, 오사카코에 들릴 예정이예요.
오사카코는 최근에 산토리뮤지엄 등이 새로 들어선 신흥 번가화인듯해요.
이번 여행이 워낙 외지로만 떠돌았던 여행이라,
제대로 선진국을 느끼고 가려고요.

일정도 좀 팍팍하지만,
제가 이렇게 늦은 시간까지 포스트를 정리하는 이유는
사실 한국에 돌아가면 다시 정리할 시간이 없을 게 너무 분명해서
이곳에 공개적으로 약속을 하고 지키기위해 좀 피곤하게 시간을 내고 있어요.
^^*





 

  • BlogIcon 1004ant 2008.03.15 08:58

    물건너가서 포스팅의 빈도가 높아졌네요... 맘같아선 저도 물건너가면 그넘의 빈도가 올라갈려나...

    • BlogIcon smirea 2008.03.15 09:42 신고

      천사님은 포스팅 비교적 일정하게 잘하시는 듯 한데요.^^*
      물건너와서는 그냥 맘편히 여행하시기를^^*

  • BlogIcon MNDNAUT 2008.03.15 18:05 신고

    지금 일본이시겠네요? ㅎ
    이번에 일본친구가 놀러와서 ㅎ
    저녁먹기전에 조용한 절하나를 소개시켰더니 ㅎ
    교토(친구고향)랑 비슷한 절 분위기라 그러던데 ㅎㅎ
    2013년의 나라현은 웬지 좀 무섭군요;; ㅎ

    • BlogIcon smirea 2008.03.15 22:41 신고

      돌아왔어요!
      어느 절을 소개시켜 주셨나요? 궁금^^

      예, 2013년 나라현 조감도(?)는 처음에 저게뭐지?..했다가 완전 깜짝 놀랐어요. 왜 전 공동묘지가 떠올랐는지.@.@

  • BlogIcon 크브브 2008.03.16 00:15

    앗~ 돌아오셨군요.
    전 여행기를 오늘 다 읽었는데... 신기하네요.
    사실 댓글은 오늘 다 단 건데,
    마치 3일 전, 2일 전, 1일 전, 그리고 오늘의 스미리아님과 커뮤니케이션을 한 느낌?

    빽 투 더 퓨처가 생각나네요. ^^

  • BlogIcon 소심쟁이 2008.03.16 09:58 신고

    우와 그럼 사슴 만져볼 수도 있는거에요? 제 개인적으로는 동물 쓰다듬고 만지는걸 무지 좋아해서^_^;;; 이날 역시 정신없는 하루를 보내셨네요. 근데 그럼 저 진주귀걸이를 한 소녀나 모나리자 같은 그림들이 바닥에 깔려 있는거에요? 이거 왠지 걸어가다가 바닥에 저런 그림이 있으면 행여 밟을까봐 움찔 움찔 하게 될듯 히히^^ 라멘은 그럼 맛있게 잘 드신거에요? 암튼 너무 너무 부러워요...저도 가방에 넣어서 데려가시지 그랬어요 >_<;;

    • BlogIcon smirea 2008.03.16 14:16 신고

      네^^ 사슴을 만지는 사람들도 꽤 있었어요.
      소심님도 가시면 꽤 좋아하실거예요.

      그림은 바닥에 작업을 해 놓았더라고요.
      일본어를 할 줄 알았으면 좀 많은 정보를 전해드릴텐데,까막눈의 서러움..^^*

      라멘은 맛있게 잘 먹었지요~
      소심님 가방에 들어가는 사이즈이신가봐요? 아하하;;

  • BlogIcon iRis 2008.03.17 17:26

    오홋! 이거 거의 실시간 글이네요.
    오사카코엔 잘 다녀오셨는지...
    나라에 갔다가 당일에 교토를 가는 일정이라 의아해했는데 역시 관광은 못하셨군요.
    저도 간사이에 갔었는데 교토 일정 때문에 나라 일정은 과감하게 포기했답니다.
    뭐.. 다음을 기약하려고요~
    그럼 여행의 설레임 오래 오래 간직하세요~

    • BlogIcon smirea 2008.03.17 22:46 신고

      아이리스님, 방문 감사해요.
      그러게 말이어요. 사람이 욕심을 버리면 더 많은 것을 얻게된다는 교훈을 얻은 여행이네요.^^
      놀러갈꼐요.^^*

  • BlogIcon 뎀뵤 2008.03.19 12:27

    머. 역사적인 이슈나 그 외에 복잡한 문제들을 제외하고 보면.
    (사실 그걸 포함하고 보더라도) 일본이란 나라는 참 배울게 많은거 같아요.

    스미레님이 일케 잘근잘근 짚어 주시니.
    나도 헉헉대며 같이 일본여행 다닌 느낌이네요. ^^

    • BlogIcon smirea 2008.03.19 13:49 신고

      뎀뵤님, 저도 동감이어요.^^*
      특히, 그 나라 정말 섬세합니다.
      지하철을 타다보면 왜이렇게 복잡하지 하는 생각이 들다가, 나중에는 어쩌면 이렇게까지 꼼꼼하게 신경을 써서 노선을 만들었을까하는 생각이 들어요.

      저도 많이 배울 생각이어요. 우리 함께 배우자구요^^*

  • BlogIcon MNDNAUT 2008.03.21 15:13 신고

    선암사라고 부산에 있는 진짜 조그만 절인데 ㅎ_ㅎ 근처에 있어서 데려갔었지요 ㅋ
    오늘 날씨 무지 좋지 않아요? ㅎ
    벛꽃만 피면 대박인데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