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말하기/exhibition

고흐를 좋아하세요?

불멸의 화가, 고흐의 작품 전시회가 열리고 있는 시립미술관에 다녀왔어요. 이것도 한 3 주 됐네요.;;;
고흐는 불멸의 화가라는 표현에 걸맞게 전세계적으로 가장 사랑받는 화가 중 한 명입니다.
특히, 고흐에 대한 애정은 우리나라와 일본에서 더 각별하다네요.
강렬한 그 그림 속에 담긴 그의 삶은 더 강렬했기 때문은 아닐까요?

저는 고흐하면 자연의 화가라는 표현을 쓰고 싶어요.
고흐는 최고의 예술이란 자연에 가장 가까워지는 것이라고 생각했고,
자연을 표현하는 한 방법으로서 빛에 의한 인상적인 순간을 그림화했다고 봅니다.

이번 전시에는 고흐의 유명한 작품들 보다는 잘 알려지지 않은 작품이 많았어요.
특히, 고흐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해바라기를 볼 수 없어 살짝 아쉬움이 남더군요.

그런데, 한편으로 그동안 우리들에게 잘 소개가 안되었던 작품들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지요.
프랑스에서 작품활동을 할 당시 모네와 같은 점묘화에 영향을 받은 작품이랄지
일본 화풍에 영향을 받았던 작품들도 전시 되었답니다.

그리고, 전시를 작품시기별로 잘 정리해 놓아서 보기 편했어요.
프랑스에서 활동기, 네덜란드 활동기, 이 후 정신병원에서의 활동기
(저는 정신병원에서 그린 작품들은 보지 못했어요. 3층 전시실에 전시 돼있었는데,
관이 2개로 나눠져있었는데 드로잉관이 전부인줄 착각했지 뭡니까?^^)

그럼 그림 감상 좀 하시렵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sorrow, 1882> 고흐의 연인이었던 거리의 여자 시엔을 모델로 그린 비교적 초기 드로잉입니다. 초기에 그린 이 작품은 고흐의 인생 전체를 말해주는 그림이 돼 버렸다고 하네요. 제목 그대로 Sorrow.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를르의 노란집,1888> 노란집의 오른 채에 세 들었던 고흐는 이 집에서 1888년 9월 부터 살기 시작해 채 반년도 살지 못했답니다. 그러나 고흐는 이곳을 고갱과 같은 화가들과의 아지트로 만들고자 했을만큼 꿈꾸던 자신만의 공간이었습니다. 고갱과의 다툼으로 고흐는 이곳에서 자신의 귀를 자르고 정신병원에 입원하게 됩니다. 정신병원에서도 고흐는 이 집을 무척 그리워했답니다. 자기만의 방이었던 이 곳을 그는 세 번이나 그렸을 만큼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집힌 게, 1889년 1월>아를의 정신 병원에서 퇴원한 후 그림에 대한 느낌을 되살리기위해 그린 작품입니다. 이 작품은 반 고흐가 이시기 일본의 잡지에 실린 목판화를 보고 영감을 받아 그린 작품이랍니다. 반 고흐는 늘 일본 화가들의 데생기법과 세부를 상세히 묘사하는 그들의 재능을 동경 해 해부학적으로 자세히 묘사 하고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붉은색과 녹색의 대비가 고흐의 불안한 심경이 드러나는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압생트가 담긴 잔과 술병, 1887년 2-3월> 압생트는 19세기 프랑스에서 즐겨 마시던 술로, 특히 예술가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았답니다. 값은 싼 반면 도수가 높아 빈센트 반 고흐 역시 압생트를 무척 즐겨 마셨답니다. 동생 테오에게 보낸 편지에 “거의 알코올 중독 상태였다”고 털어놓기도 했다는 군요. 이 작품은 일본 판화의 영향을 받은 초기의 작품 중 하나로 파리에 머무는 동안 제작된 작품으로 날카로운 사선 구도 역시 일본 작품에서 영감을 받은 것이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씨뿌리는 사람, 1881년.> 평소 고흐는 밀레를 존경했고 그래서 밀레의 그림 중 몇점을 고흐의 방식으로 다시 그리기도 했지요. 밀레의 원작보다 음영이 더 강조되어 있는 것이 고희 작품의 특징. 고흐는 주로 밭갈이나 감자 수확, 아니면 단순히 인물의 움직임을 습작한 것 등에서 땅 파기를 주제로 작품을 많이 했습니다. 가난한 서민들의 노동과 그 애환을 담고자 했다고 합니다.



'말하기 > exhibit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흐를 좋아하세요?  (18) 2008.01.15
  • BlogIcon 신어지 2008.01.16 14:49 신고

    <뒤집힌 게>는 처음 봅니다. 비교적 생생한 이미지의 정물화로군요.

    • BlogIcon smirea 2008.01.16 20:09 신고

      저도 전시회에 가서 처음 본 그림이예요..
      일본의 세밀한 화풍에 영향을 받았다네요..^^

    • BlogIcon 신어지 2008.01.16 23:36 신고

      당시 유럽 화단에 일본류가 꽤 거세게 몰아쳤다더군요.
      반 고흐도 그 영향을 받아서 일본화를 모사해서 그린
      작품이 있을 정도니까요. <감자 먹는 사람들>과 같은
      초기 작품과 달리 우리에게 익숙한 화려한 색채의 작품들은
      모두 일본화와 그외 여러 미술품들의 영향을 받은 이후의
      것들이라고 보는게 맞습니다.

    • BlogIcon smirea 2008.01.17 09:41 신고

      전시회에 걸린 초기작들이 정말 고흐의 작품이라는 생각이 안들정도로 우리에게 익숙한 고흐만의 화풍이 아니었어요. 좀 생소하기도 하더라구요. 붓터치가 가벼웠고, 또 테두리 윤곽선을 얇게 그렸더라구요. 그땐 그랬나 봐요.^^

  • BlogIcon T.B. 2008.01.16 23:55 신고

    씨뿌리는 사람.
    아주 강열한 인상을 심어주네요. 해가 너무 밝아서 그런지 농부가 고개를 피하네요.
    다른 작품도 좋지만 씨뿌리는 사람의 인상이 너무 강열해서 자꾸 눈이 가네요.
    그 당시에 고흐는 씨뿌리는 모습을 저렇게 느낀거라고 생각하니 왠지 그 사람의 과거의 느낌이 전해지네요.

    씨뿌리는 사람을 보니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이중섭 화백의 '황소'라는 이미지가 갑자기 생각나네요. 고흐는 자연의 역동성? 이중섭은 소의 역동성?ㅋㅋㅋ 미술을 잘 모르지만 좋네요.

    좋은 글 읽게되어 감사합니다.^^
    나중에 저는 이중섭 화백을 다룬 포스팅 하나 써야겠네요~ㅋ
    블로그에 글을 쓰면 쓸 수록 많은 것을 배우게 되는 것 같아요.^^ㅋ

    • BlogIcon smirea 2008.01.17 09:45 신고

      와우! 정말 좋은 지적입니다. 이중섭과 고흐.. 그러고보면 우리 민족은 강렬한 것을 좋아하나봐요. 역동성이 느껴지는.^^

      씨뿌리는 사람이라는 작품의 효시는 밀레의 씨뿌리는 사람인데 우리에게는 비교적 친숙한 작품이지요.

      저는 요즘 부쩍 밀레의 그림에 대한 책을 보고싶다는 생각을해요. 만종과 같은 작품의 섬세함도 또 평화로운 느낌도 나고 노동과 자연에 대한 겸손함이 느껴지는 것 같아요. 물론, 실제 밀레의 그림은 농부들의 삶의 고단함과 슬픔을 담고 있다고는 하는데요..^^

      T.B.님, 오랫만입니다^^

  • BlogIcon T.B. 2008.01.17 11:42 신고

    와~ 미술을 많이 좋아하시나 봐요~^^ 저도 관심은 많은데 많이 접해보지 못해서~^^ㅋ
    아! 요새 딴짓을 하느라 블로그에 많이 신경을 못써서 자주 못들어왔어요~

    이젠 다시 틈틈이 자주 하려고요~^^

    스미래님 블로그에 오면 왠지모르게 편해서 좋아요~
    감수성이 풍부하신 것 같아서 저또한 많이 생각하게 만드는 블로그란 느낌이 드네요~^^

    • BlogIcon smirea 2008.01.18 09:55 신고

      저도 요즘 블로깅이 좀 뜸했어요.;;여전히 블로깅에 열심이신 분들의 그 원동력이 참 신기하고 대단하게만 느껴져요^^

      제 블로그가 그런 편안한 느낌을 준다니, 말씀만으로도 기분이 마구 좋아집니다.^^
      자주 놀러오세요.

  • BlogIcon 올림푸스 2008.01.17 19:12

    역시 고흐 그림은 이해하기가 어려운것 같아요...ㅠㅠ; 역시 예술쪽으로는 재능이 너무 없는가봐요...;

    • BlogIcon smirea 2008.01.18 09:56 신고

      예술쪽 재능은 아마 제가 더 없을거예요. 좋아하는 것과 잘하는 것은 다른 문제라 참 다행입니다.^^

  • BlogIcon Raycat 2008.01.20 17:03 신고

    싸이프러스가 있는 시골길야경이 제일 인상적이더군요. 원래 좋아했던 화가라 무척 반가운 전시회였네요..제겐..

    • BlogIcon smirea 2008.01.20 17:08 신고

      fallen angel님, 반갑습니다.^^
      저도 고등학교때 고흐에 빠져있었던 기억이 있어서,
      이번 전시회 상당히 기다리고 있었답니다.

      저도 전시회 참 잘 보았고, 고흐의 삶에 대해 어느정도는 관조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나이가 되었더군요.

      어릴땐, 왜? 왜 그렇게 불행해야하지?라는 답 안나오는 생각들때문에 가슴이 아프게 느껴졌었거든요.
      사춘기때의 오바죠.ㅎㅎ

  • BlogIcon 키에 2008.01.20 20:53

    트랙백 걸어놓으신 것 보고 놀러왔습니다.
    음. 글을 읽으니 어째 저는 너무 가볍게 휙휙 그림을 감상하고 돌아와버린 것 같은 기분이 드네요.
    글 잘 읽고 갑니다~

    • BlogIcon smirea 2008.01.23 01:07

      키에님, 안녕하세요.
      제가 댓글을 이제야 봤군요.;;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키에님은 사진으로 정리를 참 잘하셨던데요.
      저도 그냥 가볍게 보고왔답니다.놀러갈께요. :)

  • BlogIcon 초하(初夏) 2008.01.30 04:17 신고

    스미레님, 반가웠구요, 댓글 따라 왔다가 좋은 감상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우리 종종 소통하며 지내요.
    저도 고흐 그림들을 소개할 계획인데요, 우선 광고와 관련한 고흐 그림들을 주제로 올린 글이 있어서 글 엮어 놓고 갑니다.
    기온이 많이 떨어진대지요. 무장하시고, 마음만은 따듯한 하루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