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동료들과 함께 본 영화예요.

미스트리스는 "늙은 정부"라는 뜻이라는데,
또다른 뜻은 새디즘의 지배와 복종관계에서 지배쪽의 여성을 뜻한다고 하네요.

제가 느낀 영화의 코드도 새디즘적인 것이었어요.

영화를 소개하는 내용에는 프랑스 귀족사회 이면의 숨겨진 사랑에 대해 그리고 있다고 하네요.
지금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19세기 파리라는 시대적인 맥락이 중요하게 다가오지는 않네요.

영화는 그야말로 지독한 사랑의 이야기예요.
스틸이미지
새디즘 같은 부류의 사랑은 경험이 전무해서 자세히 이해할 수는 없지만,
사랑이라기 보다는 습관화된 집착에 가깝고, 병적으로 지독하게 사랑하고,
고통이 있을때 사랑을 느끼고 그 느낌에 병적으로 집착하는 미스트리스의 이야기예요.
10년 동안 그 사랑은 만나고 헤어지기를 반복해요. 이 시간동안 미스트리스는 언제나 지배자의 입장에서
파괴적인 모습으로 남자를 찾고 유약한 남자는 또 어김없이 그 치명적인 유혹에 사로잡혀요.
그것이 그 둘의 운명이라면 산다는 것이 참 징그러울 것 같아요.

음,
친구의 말을 빌리자면, 사람의 인생이 꼬이는 것은 꼬이는 사람을 만나기 때문이라네요.
무섭죠.

보실분은 보세요. 참고로 토요일 2:00 영화였는데, 만석이였어요. 감독이 꽤 유명하다네요.
까트린느 브레야.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mirea
희곡을 그대로 재현해 놓은 영화였어요.
17세기의 희곡에 어떤 재해석도 없었고, 테크닉적인 세련미도 없는 다소 힘든 영화였을 거에요.

그런데, 지루한 영화들이 지니는 어떤 묘한 힘을 믿는 저이기에,
만족. :)

17세기 프랑스를 배경으로 목동 셀라동과 그의 애인 아스트레의 로맨스에 대한 이야기예요.
그런데, 그 시대의 로맨스란 참으로 신념과 같은 것이었어요.

오해로 다툼이 생기고, 그 다툼에 성난 말이 오고가고,
다시는 나타나지 말라는 성난 말일지언정 사랑하는 사람이 자신에게 내린 명령이기에
즐겁게 복종하겠다는 셀라동의 태도를 보자면,

융통성이 없다고 해야할까요, 너무 순수하다고 해야할까요?
그런데, 그 시절에는 대체로 그랬나 봐요.

지금도 다를 것은 없지요.
영원히 변화지 않을 맹세를 하고 매일의 무수한 유혹에도 우리는 한결같은 사랑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을 하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씨네큐브 상영 중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mirea
씨네큐브 영화를 보면 참 좋은 게,
단순히 영화의 스토리 이외에 잘몰랐던 나라의 역사를 함께 들여다 보게 돼요.
그래서 정말 강츄입니다.

페르세 폴리스, 나를 사랑한다 고로 나는 존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란이 이라크와의 전쟁으로 공산당이 집권을 하면서 사회는 불안에 휩싸이고,
주인공 마르잔의 부모는 자유분방하고 정의감이 강한 딸을 
좀 더 자유롭게 살 수 있도록 오스트리아로 유학을 보내요.  
물론 마르잔은 자유을 만끽하지만 삶은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아요.
물론 삶이 그렇듯 고단한 와중에도 그 삶에는 언제나 유머와 사랑이 있어요.
그러니 살죠.

이란에서는 나름 있는 집 딸이 였지만, 낯선 유럽땅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부끄러워하게 되고
사랑에도 버림받고 부자나라(?)에서 가장 낮은 삶의 바닥을 뒹굴다 고국으로 돌아와요.
삶이 그렇듯, 삶은 지속 되지만 그다지 크게 달라지지 않아요.
왜냐하면, 마르잔이 아직도 덜 성숙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새롭게 사랑도 시작 되지만 역시 불완전하게 끝이나고,
그녀는 또다시 유럽으로 떠납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스스로 결정으로 떠나요.
그녀의 삶을 부모가 결정해주는 것이 아닌 스스로의 결정이라는 거죠.

영화 속에서 주인공과 주인공의 할머니는 눈여겨 봐야해요.
주인공이 삶의 언저리만 맴돌며 쉽게 내동댕이 쳐지는 나약한 소녀라면,
그녀를 닮은 할머니는 그 누구를 위해서도 아닌, 바로 스스로를 위해
매일 향기나는 꽃잎을 브레지어 속에 넣고 아름다움을 가꾸는 어른이죠.
이혼은 결혼을 하면 누구나 경험할 수도 있는 일이며,
삶이 누군가에 의해 행불이 결정되는게 아니라 스스로 만족하고 행복한 게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몸으로 알고있는 어른.

그리고, 자신이 나고 자란 땅을 자랑스러워해야한다는 너무도 훌륭한 어른.
곧 자기자신을 얼만큼 사랑할 수 있느냐의 문제인 거죠.
멋지고 쿨해요.

끝으로, 이 영화 애니메이션이랍니다.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mire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