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일생이라는 것은 모두 자기 자신에 도달하기 위한 여정이다.

그것은 크고 넓은 길을 찾아 내려는 시도이며, 작고 좁은 오솔길의 암시이다.


사람은 이제까지 완전히 자기 자신이 된 적은 없다.

하지만 의식하고 있는 경우와 글허지 않은 경우의 구별은 있을지언정

누구나 모두 완전한 자기 자신이 되려고 노력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모두 원시 시대의 점액과 껍질 등, 동물의 일원으로서 우리의 출생에 붙어다니는 온갖 찌꺼기를 죽을 때까지 떨쳐 낼 수가 없다. 끝내 인간이 되지 못하고 개구리나 도마뱀, 개미 따위의 단계에서 그대로 죽어 버리는 자도 있고, 머리는 사람이지만 몸뚱이는 물고기인 자도 있다.

 

그러나 근을 따지면 모두 인간은 인간이 되도록 만들어진 것이다.

우리는 모두가 같은 어머니에게서 태어난 같은 신분의 존재이며, 모두 같은 심연에서 나온 존재이다.

 

그러나 한 사람 한 사람이 하나의 실험이며, 심연에서 던져진 존재인 우리는 각자 자기만의 목표를 향해 노력한다.

 

인간은 서로가 이해할 수는 있다. 그러나 각자가 지니는 고유의 뜻을 아는 것은 자기 자신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mi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