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무한 반복하는 음악.

최근에 석원이의 소개로 듣게된 보컬인데,
노래를 참 잘한다.

음.. 그게,
난 우리나라 최고의 보컬은 이승철과 나얼이라고 생각하는데,
나얼의 계보를 잇는 음색이다.
나얼의 보컬을 듣노라면 그 소리 속으로 온몸이 빨려들어가는 느낌이 난다.
일종의 무아지경.
(감각과 감성이 모두 예민한 사람에 한한 것일수도 있음)

나얼은 순수한 하늘의 울림 같은 느낌이라면,
정엽의 보컬은 나얼의 음색에 좀더 원숙미가 있는 것 같다.
소년에서 청년 정도의 차이랄까.(ㅋㅋ 그건 생각보다 클 것 같군.)

석원이는 Hello라는 곡을 정엽이 부른 최고의 곡으로 꼽지만,
내 귀에는 정엽이 정규 앨범의 곡들이 음색과 더 잘어울린다.
Hello는 정엽의 음색을 약간 더 탁하게 하는 곡같다.
그런데, 정규 앨범의 곡들은 정말 괜찮다.
꼭 들어보시길..

나는 매일매일 정엽의 노래를 듣고 있다. 알아두길 바래.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말하기 > mus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Muse] Starlight  (0) 2009.12.02
[10월 음악] 정엽 hello  (2) 2009.10.06
산울림에 대한 기억  (15) 2008.02.03
러브레터에 출연한 루시드폴  (18) 2008.01.26
[공연-lucid fall] 물빛, 조명에 물들다  (4) 2007.12.30
[음악] 윤상, 소월에게 묻기를  (7) 2007.12.03
Posted by smirea


티스토리 툴바